Call: +65 6221 4733 Outside of Msia? Call our Toll-Free num

싱가포르는 통합 스타트업 생태계에서 12위를 차지했다. 스타트업 게놈 프로젝트가 발표한 보고서에서 싱가포르는 스타트 업을 위한 최고의 잠재력 있는 장소로 기술의 메카 실리콘 밸리를 능가했다. 중국의 참여로 통합 순위에서는 12위로 2단계가 내려갔지만 보고서에 따르면 싱가포르 정책들이 스타트업 생태계의 질을 향상시키고 있다고 언급했다. 전망이 좋은 동남아시아의 첨단 기술 시장과 인접한 싱가포르의 지리적인 이점과 함께 1600-2400개의 첨단 기술 스타트업 기업들은 정부 보조금과 지역 첨단 기술 스타트업들을 국제적인 기업으로 성장시키기 위한 국가의 보조금을 통해 많은 도움을 받고 있다.

싱가포르는 잠재력 분야에서 주로 접근성 및 비용의 강력한 선전으로, 실리콘 밸리를 앞서 세계적으로 1위에 올랐다. 엔지니어링의 80%와 성장하는 팀의 74%가 이미 최소 2년의 사전 스타트업 경험이 있기 때문에 싱가포르 인재의 경험 수준은 비교적 강력하다다. 이 보고서는 또한 싱가포르가 세계의 35%를 차지하는 6번째로 높은 비율의 이민 창립자가 있다고 강조했다. 또한 싱가포르는 실리콘 밸리를 포함한 상위 20개의 생태계 중 3번째로 높은 세계적인 유대관계를 가지고 있다고 했다. 또한, 도시 및 주에 기반을 둔 창립자는 평균 28세로 세계에서 가장 젊다고 밝혔다.

싱가포르 팀의 27%만이 2-3명의 창립자를 보유하고 있으며, 이는 세계에서 가장 낮은 비율로 나타나고, 가장 가까운 다음 생태계보다 20% 더 낮다. 그러나 실리콘 밸리는 여전히 성과, 자금, 스타트업 경험을 포함한 대다수의 분야에서 앞서있다. 싱가포르는 성과와 자금 분야에서 16위, 시장 범위에서 11위, 스타트업 경험에서는 20위를 차지했다.

Business Review – ECONOMY: 2017년 3월 22일

http://sbr.com.sg/economy/in-focus/singapore-trumps-silicon-valley-top-place-startup-talent